2021.12.09 (목)

  • 흐림동두천 8.5℃
  • 흐림강릉 12.0℃
  • 구름많음서울 8.9℃
  • 흐림대전 10.1℃
  • 구름많음대구 11.7℃
  • 구름많음울산 12.3℃
  • 구름많음광주 11.9℃
  • 구름많음부산 13.1℃
  • 흐림고창 12.1℃
  • 흐림제주 14.0℃
  • 흐림강화 8.7℃
  • 흐림보은 9.3℃
  • 흐림금산 9.1℃
  • 흐림강진군 12.6℃
  • 구름많음경주시 11.7℃
  • 흐림거제 12.8℃
기상청 제공

울진군, 월악산국립공원 시설견학

국립공원계획시설 운영 참고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URL복사


울진군(군수 전찬걸)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왕피천·불영계곡 신규 국립공원 지정 추진 방향에 참고하고자 지난 18일 월악산국립공원을 견학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으로 국립공원 중에서도 야영 및 숙박시설이 우수한 월악산국립공원의 덕주야영장, 송계자동차야영장, 닷돈재 풀옵션 4색야영장과 공원 내 골뫼골명품마을을 차례로 방문하여 야영장 시설운영 현황과 명품마을 운영현황 등을 직접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향후 왕피천·불영계곡 신규 국립공원 지정사업과 연계한 공원시설 계획방향 등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성호 환경위생과장은 “공원계획시설 운영이 우수한 지역을 방문하여 시설운영의 장·단점을 참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울진군은 신규 국립공원 지정을 위한 취지와 목적에 따라 사업추진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나, 지속적으로 반대하는 곳은 대상지역의 사유지를 제외하여 신청하는 방안 또한 검토 중” 이라고 밝혔다.

한편, 왕피천·불영계곡 신규 국립공원 지정과 관련해 국비투입, 관광객 증가로 경제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울진의 백년대계를 위해 반드시 지정되어야 한다는 군민 대다수 여론과 편입지역 내 일부 주민들의 반대 여론이 공존하는 상황이다.

울진군은 성공적인 국립공원 추진을 위해 합리적인 대화와 협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최선학 기자 kbnews7005@hanmail.net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