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4.6℃
  • 구름많음강릉 32.7℃
  • 서울 26.0℃
  • 흐림대전 30.8℃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많음부산 29.8℃
  • 흐림고창 31.7℃
  • 구름많음제주 32.6℃
  • 흐림강화 26.0℃
  • 흐림보은 30.7℃
  • 흐림금산 31.0℃
  • 구름많음강진군 31.0℃
  • 구름많음경주시 34.1℃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이강덕 포항시장 “지방소멸 극복 해법은 바로 기업에 달려 있어”

기업·인재·일자리 등 수도권 집중 가속화로 지방소멸 넘어 지방 붕괴 위험 직면
현 정부의 새로운 지방시대 정책에 대기업이 적극 나서야
기업·연구소의 지방 이전 촉진할 제도적 장치 마련 등 국가 차원의 시스템 필요
포스텍 연구중심 의대 설립은 지역 의료 개선은 물론 국가 바이오산업의 혁신 발전 견인할 것



이강덕 포항시장은 13일 “지방소멸을 막고 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지방 이전 촉진을 위한 강력한 정책추진 등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포항시청 브리핑룸을 방문해 지방소멸 극복 방안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그는 지역인재와 기업·일자리 등 모든 것이 갈수록 수도권으로 집중돼 지방소멸을 넘어 ‘지방 붕괴’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면서, 지방 도시에 고속도로와 철도 같은 인프라 건설만 하면 균형발전이 될 것이라는 과거의 관념으로는 이를 해결할 수 없다고 진단했다.


지방에서 기업의 R&D(연구개발)와 사업화, 기업 성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서는 이른바 ‘지방 거점 역할의 핵’이라 할 수 있는 기업체의 본사 및 연구소를 지방으로 옮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를 위해서는 과감한 세제 혜택 등 지방 이전을 촉진할 제도적 장치 마련이 시급하며, 정부의 지방시대 정책에 대기업 역시 적극 나서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와 관련해 경기도 성남 지역에 포스코홀딩스 미래기술연구원 분원 설립을 위한 부지 입찰 소식을 접하고 깊은 우려를 표명하면서 포스텍 등 우수한 인프라를 보유한 포항과 같은 지방 거점도시에 혁신적인 성장을 이끌 세계적인 R&D 연구소를 설립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포항시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포스텍 연구중심 의대 또한 공학에 기반한 의사과학자 양성을 통해 대한민국 바이오산업의 혁신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지방의 의료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기에 설립이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방소멸을 막고 진정한 지방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해법은 바로 기업에 있다”면서 “기업의 지방 이전을 촉진할 수 있는 법 제도의 개선 등 국가 차원의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선학 기자 kbnews7005@hanmail.net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