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27.2℃
  • 흐림강릉 25.7℃
  • 구름많음서울 27.4℃
  • 대전 24.5℃
  • 대구 28.2℃
  • 울산 28.0℃
  • 광주 26.7℃
  • 흐림부산 28.5℃
  • 흐림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35.5℃
  • 구름많음강화 26.5℃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8.6℃
  • 흐림경주시 28.5℃
  • 흐림거제 27.9℃
기상청 제공

사회/경제

울진군, 글로벌 원전 최강국 건설 정책포럼 참석

원전 소재지 이점 활용, 저렴한 전기요금으로 기업체 유치해 지역경제 견인



울진군(군수 손병복)은 27일 포스텍 국제관에서 열린 글로벌 원전 최강국 건설을 위한 정책포럼에 참가했다. 

이번 정책포럼은 정부의 원자력 정책에 대해 지역 차원의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손병복 울진군수와 이철우 경북도지사, 강승규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산학연, 시민단체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국가주력산업의 지속 발전을 위한 원전의 가치와 글로벌 원자력 인력 양성 방안, 원전 경쟁력 제고 방안 등 다양한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이어갔으며, 글로벌 원전 공급망 중심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정책 방향을 공유했다. 



손병복 울진군수는 행사에 앞서 강승규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과 가진 면담에서, 울진이 탈원전 정책의 최대 피해지역인 만큼 대대적인 지원을 해달라며 울진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실증단지 및 국가산단 유치 등을 적극 건의했다.

또한, 이어진 포럼에서 손병복 군수는 “새정부 에너지정책에 맞추어 원전최강국 중심산업도시를 건설하겠다” 고 다시 한 번 강조하며, “원자력수소, MMR 등 미래 신산업을 육성하고 지역별 전기요금 차등제를 추진하여 값싼 전기요금으로 많은 산업체가 울진에 들어오게 하겠다” 고 전했다.



최선학 기자 kbnews7005@hanmail.net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