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4.5℃
  • 서울 23.8℃
  • 흐림대전 24.8℃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7.6℃
  • 광주 26.2℃
  • 흐림부산 27.2℃
  • 흐림고창 26.2℃
  • 흐림제주 28.4℃
  • 흐림강화 21.8℃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7.3℃
  • 흐림경주시 25.8℃
  • 흐림거제 27.0℃
기상청 제공

환경

주민 생존권을 위협하고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안동 황학산 풍력발전단지 결사 반대!



안동 황학산 풍력발전단지 저지 대책위원회 대표단 5인은 8월 5일(금) 오전 10시 권기창 안동시장을 만나 면담했다. 

이번 면담에서 황학산 풍력발전단지 저지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대표단은 민간업자인 안동풍력발전(주)과 한국남부발전(주)은 2011년부터 주민과 상의없이 풍력발전단지를 추진해왔고, 풍력발전단지가 조성되면 엄청난 소음과 저주파의 피해가 예상되며 황학산 풍력단지 예정지역과 인근 주민거주지역의 최단 거리는 890m인데, 이는 환경부의 권고기준인 '주거지역에서 1.5㎞ 이상 이격하여 풍력발전기를 설치한다‘를 위반한 사항임을 적극적으로 설명했다.
 
또한 풍력단지가 들어서는 황학산은 다양한 천년기념물과 멸종위기종들이 서식하고 있는 지역이므로 자연환경 파괴에 대한 우려를 권기창 안동시장에게 전달했으며, 대책위는 주민생존권을 보장하고 황학산의 자연환경을 지키기 위해 

풍력발전단지가 주민거주지역에서 5km 이상 떨어진 곳에 설치할 수 있도록 조례를 제정 해 줄 것과, 해당 지역주민들의 사업수용 여부가 투명하게 반영되는 절차 마련, 민가와의 거리 측정과 소음기준 측정, 환경영향평가 등에 있어서 마을 주민의 참여, 풍력발전단지 환경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와 안동시 차원의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조사 추진 등을 요구했다.

최선학 기자 kbnews7005@hanmail.net

 



배너